자료실

꿈나무들의 교통문화를 선도하는 부산광역시 어린이교통안전교육장 꿈나무교통나라

교통안전 관련 자료실입니다.
※ 본 사이트의 게시물은 관리자의 동의 없이 수정 및 배포될 수 없습니다. (문의 051-818-3434, 819-2255)

작년 스쿨존 사고 5% 감소에 그쳐

작성일
2024.06.25 13:00
조회
76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가 1년 새 약 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수년째 한 자릿수에 그치는 사고 감소율을 끌어올리려면 안전시설 확충과 더불어 전반적인 교통안전 의식 개선이 수반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23년 스쿨존에서 발생한 어린이(12세 이하) 교통사고는 총 486건으로 전년(514건)보다 5.4% 감소했다.

같은 기간 사상자 수는 531명(사망 3명·부상 529명)에서 525명(사망 2명·부상 523명)으로 1%가량 줄었다.

사고는 어린이들의 활동량이 많은 5·6월(비중 23.1%), 금요일(22.6%), 오후 2∼6시(52.9%)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전체 부상자 중 초등학교 2·3학년(27.7%)이 차지하는 비중이 커 집중 안전지도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8년 435건에서 2019년 567건으로 늘었다가 코로나19 확산 시기인 2020년(483건)을 제외하고 2021년 523건, 2022년 514건, 2023년 486건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일차적 원인은 전체 어린이 인구의 감소로 추정된다.

어린이 인구는 2019년 557만9천명에서 2020년 542만2천명, 2021년 521만5천명, 2022년 502만명, 2023년 481만8천명으로 지속해서 빠른 속도로 줄고 있다.

2019년 대비 2023년 스쿨존 사고 감소율은 14.3%로, 같은 기간 어린이 인구 감소율(13.6%)과 비슷하다.

2020년 3월부터 스쿨존 내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를 의무화한 '민식이법'이 시행된 데 따른 효과도 일부 있다.

해당 법에 따라 스쿨존 내 무인단속 장비는 2021년 4천여 대에서 지난해 1만여 대로 대폭 늘었다.

또한 작년 말 기준으로 스쿨존임을 알리는 '노란색 횡단보도'는 2천여 개소에, 보호구역이 시작되거나 끝나는 지점을 표시하는 '기·종점 노면 표시'는 1천여 개소에 각각 설치됐다.

이러한 노력에도 사고가 큰 폭으로 줄지 않는 것은 운전자 등의 안전의식 개선이 아직 더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경찰청이 지난 3월 한 달간 1차 스쿨존 집중단속을 벌인 결과 음주운전 22건을 비롯해 신호위반·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등 교통법규 위반이 1천건 넘게 적발됐다. 지난달 25일에는 2시간 만에 3건의 법규 위반 사례가 단속되기도 했다.

경찰청은 스쿨존 사고 예방을 위해 연내 노란색 횡단보도를 4천여 개소로, 보호구역 기·종점 노면 표시는 3천여 개소로 각각 늘리고 하반기부터 방호 울타리(가드레일)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불법 주정차와 과속 운전 등에 대한 단속·홍보도 강화한다.

출처 :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