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꿈나무들의 교통문화를 선도하는 부산광역시 어린이교통안전교육장 꿈나무교통나라

교통안전 관련 자료실입니다.
※ 본 사이트의 게시물은 관리자의 동의 없이 수정 및 배포될 수 없습니다. (문의 051-818-3434, 819-2255)

부산 초등학교 통학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표시 75% 부적합

작성일
2024.07.09 09:18
조회
44

부산시, 16개 구군에 기관 주의

시점 표지 및 노면 표시, 해제 표지

 

시점 표지 및 노면 표시, 해제 표지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지역 초등학교 통학로 10곳 중 7곳에 어린이 보호구역을 알리는 안전 표시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감사위원회는 지난 1월 8일부터 4월 19일까지 부산시내 초등학교 306곳의 통학로 주변 안전 감찰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이번 감사는 지난해 4월 28일 영도구 청동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대형 화물에 부딪혀 어린이가 사망한 사고를 계기로 통학로 주변 시설물과 안전 위험 요소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운전자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 들어가고 나가는 것을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시·종점 표지가 있어야 한다.

이번 감사 결과, 전체 어린이 보호구역 중 25%에 해당하는 78곳만 관련 기준에 맞게 시·종점 표시가 설치됐고, 나머지 228곳에는 관련 기준에 부적합하게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감사위원회는 16개 구군 모두 기관 주의 조치했다.

연제구는 초등학교 16개 어린이 보호구역 중 1개 구역만 기준을 충족했다.

77개 어린이보호구역 100곳에는 시·종점 표지가 다른 위치에 설치됐다. 시점 표지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지역이 108개 보호구역 171곳, 시점 표지 아래 노면표시가 되지 않은 지역이 192개 보호구역 398곳이었다.

노상주차장 미폐지로 인근 교차로에 설치된 버스정류장

 

노상주차장 미폐지로 인근 교차로에 설치된 버스정류장

 

[부산시 제공]

부산시 감사위원회는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 범위가 확대된 이후 어린이 안전을 위한 속도 제한, 횡단보도, 시·종점 안전표지 등 안전시설을 제대로 설치하지 않아 통학로 안전을 확보하지 못한 구역 34곳을 적발했다.

16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노상주차장 199면을 폐지하지 않은 곳에 대해 어린이 통행 안전을 위해 노상주차장 폐지와 보행로 확충을 요구했다.

감사위원회는 잦은 교통사고 지점에는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실태조사를 하고 도로선형을 개선하도록 요구했다.

한상우 부산시 감사위원장은 "어린이 보호구역은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특별히 지정된 도로구간임에도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기본적인 시·종점 관리부터 교통사고 예방까지 통학로 위험 요소를 감찰해 시정토록 요구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40618022200051?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