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


>게시판>자료실
 

제목 부산시 "교통정책 수립 과정에 시민 의견 반영한다"
작성자 관리자 (Date : 2019.03.22 / hit : 154)

전국 최초로 왕복 2차로 이상의 도로 제한속도를 50km/h, 30km/h로 하향하고 있는 부산시가 교통정책 수립과정에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한다.


부산시는 시민 100명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부산광역시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발대식 개최를 시작으로 시민참여단 운영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교통정책 시민참여단'은 지난 1월 16일에서 30일까지 기간 동안 진행된 온라인 공개모집을 통해 성별·연령별·거주지별로 선정된 시민 100명과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주요 교통정책 시행에 앞서 시민이 바라는 다양한 의견 제시와 시민주도의 정책 진단 및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 '부산광역시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발대식 모습. ⓒ부산시


올해 처음으로 구성·운영하는 '교통정책 시민참여단'은 지난 21일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발대식을 가지고 제1회 안건인 '안전속도 5030'에 대한 부산지방경찰청의 강의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후 시민참여단은 일주일간의 자료수집, 사례분석 등을 통한 개별활동과 오는 29일 전문가와의 자유토론 활동을 이어간다.

부산시는 이 과정을 통해 사업 추진에 대한 충분한 시민 의견수렴과 반영으로 정책 참여와 이해도를 높여 시민 공감대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참여단에서 논의된 '안전속도 5030' 사업은 보행자 안전강화 및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를 위해 전국에서 최초로 부산지역 전체에 간선도로와 보·차도가 분리된 왕복 2차로 이상의 도로는 제한속도 50km/h로, 어린이보호구역 등 이면도로는 30km/h로 속도를 설정하는 정책이다.

지난해 7월 영도구 시범사업 운영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24% 감소 등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확인됨에 따라 올해 상반기에 시민 공감대 형성과 교통시설 설치를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부산시 전역에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부산시 하상을 공공교통정책과장은 "교통관련 정책은 시민생활의 편의, 만족도와 직결되는 중차대한 사항으로,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활동으로 정책시행 전 시민공감 형성 프로세스를 구축해 교통시정 전반에 시민의 소리가 빈틈없이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전글 부산교육청, ‘교통문화 바로 세우기’ 합동 캠페인
다음글 전 좌석 안전띠 안 하면 고속도로 진입 안 된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