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


>게시판>자료실
 

제목 전 좌석 안전띠 안 하면 고속도로 진입 안 된다
작성자 관리자 (Date : 2019.04.05 / hit : 18)
 
▲ 3일 오전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순찰대와 합동으로 전국 주요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안전띠 착용여부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도로공사는 3일 오전 10시부터 전국 주요 고속도로 톨게이트 8곳(서울·원주·진천·대전·전주·목포·북대구·부산)에서 고속도로순찰대와 합동으로 안전띠 착용여부 집중단속을 진행했다.

이날 단속은 하이패스 차로를 포함한 톨게이트 모든 차로에서 차량 서행을 유도해 육안으로 안전띠 착용 여부를 점검하고, 탑승자 중 1명이라도 안전띠를 매지 않은 차량은 진입을 제한하고 전 좌석 안전띠를 맨 후에 진입토록 했다.
특히 고속·관광버스의 경우 단속반이 직접 차량에 탑승해 승객들의 안전띠 착용 여부를 확인했다.

이날 톨게이트 집중 단속 이후에는 고속도로순찰대 암행순찰차 11대가 고속도로 본선 상에서 주행 중인 차량의 탑승자에 대해 안전띠 착용 여부를 단속했다.

한국도로공사와 경찰청은 일주일 중 안전띠 미착용 사망률이 평균대비 1.3배 높은 월요일을 ‘벨트데이’로 지정하고, 매월 1회 안전띠 착용 캠페인과 함께 집중단속을 실시키로 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전 좌석 안전띠 미착용 집중단속에 대해 우리나라의 낮은 안전띠 착용률과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높은 사망률이 계기라고 밝혔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 고속도로의 앞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94%로 독일(98.6%), 호주(97%) 등과 비교해 조금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56%로 2018년 9월 모든 도로의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법제화 된 이후 많이 높아지긴 했으나, 독일(99%), 호주(96%)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최근 3년간(2016~2018년)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고속도로 사망자 수는 173명으로, 전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25%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에는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 수가 전년대비 11명이나 증가했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모든 도로에서 안전띠 미착용이 적발될 경우 운전자와 동승자는 3만원, 13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 6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출처 (대경일보-안상수기자)] 

이전글 부산시 "교통정책 수립 과정에 시민 의견 반영한다"
다음글 어린이 통학버스 운행종료 후 3분 이내 하차 여부 확인 안하면 범칙금 13만원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