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


>게시판>자료실
 

제목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작성자 관리자 (Date : 2019.07.23 / hit : 37)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10건 중 9건은 어린이가 보행 중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모두 435건이며, 이 가운데 보행 중 사고가 377건(8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로 방과 후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2시~6시 사이에 239건(55%)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월별로는 4월에 54건(12%), 5월에 48건(11%), 7월에 46건(11%) 순으로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에 사고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화요일과 금요일이 각 87건(20%)으로 가장 많았고 학교에 가지 않는 토요일(31건)과 일요일(22건)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지난해 사망사고는 모두 3건이었으며, 4~5월 중 화요일 오후 2~6시 사이에 발생했다. 피해 어린이는 모두 초등학교 1학년생이었다.

 

학교 부근 횡단보도에서 시인성을 높여주는 옐로카펫.

 

 

한편 행정안전부는 22~26일에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해 관계기관 합동 점검을 벌인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 지는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1만6765 곳 중 지난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 구역 42곳이다. 세부적으로 경기 11곳, 서울 8곳, 부산 6곳, 제주 4곳, 충북 3곳, 대구 2곳 등이다.

 

서울 지역에선 종로구 혜화동 혜화초교, 중랑구 상봉동 중화초교, 중랑구 망우동 면일초교, 성북구 석관동 석관초교, 강서구 마곡동 송화초교, 구로구 천왕동 천왕초교, 동작구 상도1동 강남초교, 서초구 서초동 서초초교 부근에서 점검한다.

 

 

 

 

[출처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이전글 부산시, 온라인 정책토론… ‘스쿨존 시간제 차량 통행 제한’ 80% 찬성
다음글 사상구, 안전 등굣길‘옐로카펫’설치 완료
리스트